정의당, ‘차별금지법제정추진운동본부’ 꾸리고 본격적인 활동 돌입

‘모든’ 차별 반대가 핵심, 차별에 예외 두는 것에 동의하지 못한다

이영재 기자

작성 2020.07.07 09:26 수정 2020.07.22 16:31

 

정의당이 차별금지법을 제정하기 위해 차별금지법제정추진운동본부를 꾸리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지난 6일 정의당은 차별을 찾아내고 없애는 것이 진보정당의 정치적 소명이고, 차별금지법은 정의당의 정체성 그 자체라며 “88% 국민이 동의하는 차별금지법은 이미 당위성을 확보하고 있고, 그러나 여기서 멈추지 않고 99% 국민이 동의하는 차별금지법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종민 상임본부장은 “‘어떤차별에 대해서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모든차별에 반대하는 것이 핵심이며 차별에 예외를 두는 것에 동의하지 못하는 이유라며 “21대 국회 차별금지법은 그냥 시도해보는 것이 아니라 제정하는 것이 분명한 목표라고 다짐했다.

 

이어 정의당은 그동안 반대 목소리를 내온 보수기독교계를 포함한 종교계와도 마음을 열고 적극적으로 대화해 나갈 것이라며 이미 시작한 연속되는 릴레이 종교계와의 간담회, 토론회 등을 내일 적극 개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정의당은 중앙당을 비롯해 광역시도당, 지역위원회까지 하나의 원팀을 구성, ‘정의당이란 이름을 걸고 반드시 차별금지법 제정을 위한 전당적인 운동을 벌여나간다는 계획이다.

 

배복주 공동본부장은 포괄적 차별금지법은 2006년부터 14년동안 국회에서 7차례 발의되었만 제정되지 못했다정의당은 더불어민주당, 미래통합당과 함께 차별금지법 제정을 위한 3당 토론회를 제안했으며,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응답을 기다리고 있습고 말했다. 배 본부장은 또 오는 720일 정의당이 제안한 3당 토론회를 통해 차별금지법에 대한 각 당의 입장을 밝히고 입법과제와 방향을 함께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장혜영 의원(공동본부장)법안이 발의된 이후 많은 시민들께서 모두의 안전과 존엄을 지키기 위해서는 누구라도 스스로가 사회적 약자이거나 소수라는 이유로 인간으로서 필수적으로 보장받아야 할 생활의 권리들로부터 소외되고 차별받아서는 안 된다는 이 법안의 취지에 공감과 지지를 보내주었다너무나 오랫동안 합리적인 이유 없이 뒷걸음질쳐왔던 포괄적 차별금지법이 21대 국회에서는 반드시 그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법의 취지에 공감하시는 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Copyrights ⓒ 연합개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영재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대구북구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