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대구시당, 대구시 코로나19 행정 대응 심히 우려 표명

이영재 기자

작성 2020.06.10 02:10 수정 2020.06.12 08:23

 

 

정의당 대구시당이 대구시의 코로나19 행정 대응에 심히 우려를 표명했다.

 

정의당은 지난 9일 논평을 내고 대구시가 코로나19 대응 의료진 등을 격려하는 대규모 이벤트를 추진하려다 비판이 일자 취소키로 결정했다이 같은 사실은 대구시가 코로나 거점 병원에 이벤트 행사에 참석할 명단을 통보하라는 공문을 보내면서 알려졌고, 해당 거점 병원 노동조합은 성명을 통해 즉시 전시행정에 분노를 표했다고 주장했다.

 

또 정의당은 대구시긴급생계자금 정책은 애초 준비한 것보다 150억 원이 덜 집행된 것을 넘어서 지급 대상이 아니라고 누차 밝혔던 공무원 및 공공기관 직원도 다수 수령한 사실이 확인되었다대구시는 이에 대한 마땅한 책임을 지고 사태 수습을 빠르게 진행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정의당은 이에 앞서 시가 대구지역 의료진 수당 문제와 관련해서도 문제가 불거지자 뒤늦게 보건복지부에 이 문제를 건의했고 지자체 차원의 선제적인 의료진 지원 대책은 하나도 없었다“2차 대유행을 준비를 위한 의료진과의 토론회 같은 꼭 필요한 소통은 거부하고 행정명령을 통한 시민 통제 방식을 선택했다고 비판했다.

 

한편 정의당은 보여주기 식 이벤트 행사를 준비하기 보단 눈앞에 처리해야 할 일들을 우선 정리가 필요하고 긴급생계자금 미집행분과 부정수급분을 빨리 환수하여 취약계층에게 지원할 것을 요청한다노숙인, 주민등록 말소자, 이주민들에 대한 재난 지원에 행정력을 동원할 것을 주장했다

Copyrights ⓒ 연합개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영재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대구북구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