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코로나19 확산방지에 예비비 등 14억원 긴급 투입 "국정일보 문이주 기자"

마스크 등 방역소모품·이동용 음압텐트 등 장비투입에 활용

문이주 기자

작성 2020.02.13 17:11 수정 2020.02.15 10:56

[국정일보 문이주 기자] 광주광역시는 코로나19 감염증 확진자 발생과 관련해 감염증 전파와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예비비 등 14억원을 긴급 투입했다.


광주광역시는 긴급 지원된 예산으로 마스크, 손소독제, 살균 소독제 등 방역을 위한 물품을 구입해 지하철 역사, 시내버스 등 다중이용시설과 사회복지시설 등 집단생활시설, 공공기관에 배부할 예정이다.


또한, 보건소 및 선별진료소 5개소의 이동용 음압텐트와 음압장비 등을 확충하고, 격리시설 환자 검사약품 및 방역 소모품 지원과 민간역학조사반 운영에도 활용할 계획이다.


더불어, 감염병 확산으로 인한 소비 심리 위축으로 전통시장, 판매‧숙박업, 음식업 등의 경기부진이 장기화될 것으로 우려됨에 따라 소상공인 지원과 시민들의 감염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살균 소독제를 배포하고, 긴급방역을 실시할 예정이다. 


한편, 시는 이달초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5개 자치구에 특별조정교부금 2억5000만원과 저소득층 마스크 보급 18억원을 포함해 예비비 및 재난안전기금 등 25억원을 이미 지원한 바 있다.    

   * 기 지원 24.5억원(재난관리기금 2, 예비비 1, 특교세(금) 3.5, 저소득층 마스크 보급 18)


박상백 시 예산담당관은 “앞으로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 조기에 종식될 수 있도록 행·재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Copyrights ⓒ 연합개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문이주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경찰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