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국외 지역사회 감염 발생한 주요 국가 입국자 검역 강화

우한에 체류 중인 교민 수송 위한 추가 항공편 투입 추진

입력시간 : 2020-02-09 16:30:49 , 최종수정 : 2020-03-06 12:38:45, 대구북구뉴스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와 관련해 중국회 지역사회 감염이 발생한 주요 국가 입국자에 대해 검역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우한 폐렴 대응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에서 이 같이 밝혔다. 이어 정 총리는 "환자가 많이 발생하는 중국 내 다른 위험지역에 대한 입국제한 조치도 상황에 따라 추가로 검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국 후베이성 우한 외에도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확산되고 있는 중국 내 다른 지역에서 한국에 들어오는 사람들이 입국제한 조치 대상에 포함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아울러 우한에 체류 중인 교민 수송을 위한 추가 항공편 투입을 추진한다고 전했다. 한편 정 총리는 "아직도 우한에는 귀국을 희망하는 교민들과 그 가족들이 남아 있다""정부는 그분들을 안전하게 국내로 모셔오기 위해 조속히 임시항공편을 투입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Copyrights ⓒ 연합개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대구북구뉴스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대구북구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