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북구청, 취약계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전 예방 계획 마련

어린어린이집과 경로당 등 취약시설 손소독제, 마스크, 체온계 등 감염예방물품 배부

입력시간 : 2020-01-28 23:42:05 , 최종수정 : 2020-03-06 12:39:12, 대구북구뉴스 기자

 

대구 북구청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및 미세먼지에 대응하고자 어린이집과 경로당 등 취약시설을 대상으로 손소독제, 마스크, 체온계 등 감염예방물품을 배부하기로 했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은 국내 확진자 4명 발생으로 127일 위기경보 단계를 주의에서 경계로 상향 조정했다.주 증상은 발열 및 호흡기 증상으로 원인 병원체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로 밝혀졌으나 전파경로 및 잠복기는 불확실하여 감염증 예방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개인위생수칙이 중요하다.


이에 따라 대구 북구는 자체예산을 확보하여 감염병에 취약한 어르신 및 어린이들이 이용하는 관내 시설 645개소(경로당 277, 요양시설 57, 어린이집 261, 아동양육시설 5, 지역아동센터 45)를 대상으로 감염병 예방을 위한 손소독제, 마스크, 체온계로 구성되어진 위생키트를 배부하여 선제적으로 감염을 예방할 계획이다.


이러한 미세먼지 및 감염증 확산시기에는 감염증 예방을 위해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손씻기, 마스크 착용하기, 해외여행력이 있는 경우 의료진에게 알리기 등 예방수칙을 실천하여야 한다또한 중국을 다녀온 후 14일 이내 발열 및 호흡기증상 등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의심증상이 있는 경우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 또는 관할 보건소(665-3334~6)로 신고하여야 한다.


한편 북구청 관계자는미세먼지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을 위해 건강에 취약한 계층의 선제적 방역과 주민들이 올바른 손씻기와 기침예절 등 개인위생교육을 실천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Copyrights ⓒ 연합개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대구북구뉴스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대구북구뉴스